티스토리 뷰

CaliVegas

칼리베가스! [3]

박모과 pak mogua 2013. 7. 22. 23:10


CG로나 볼법한 건물이로세


이날은 세훈이형, 에스테반과 함께 아침 일찍 일어나 동네를 좀 걸어서 둘러 봤습니다.

우리가 묵은 코스모폴리탄, 이웃의 아리아와 함께 스트립의 퓨쳐리스틱 이미지를 담당하고 계신 더 크리스탈스. 

합정동 모델 하우스 같긔.


뉴욝


기자


라스베가스에 오기 전에는 이런 키치스러운 복제들이 정말 유치해 보였었는데, 참 신기하게도 베가스에 있으면 그냥 웃기고 재밌어요. 이세상 모든 키치의 집결지로서 성소의 아우라가 깃들어 버렸을 수도요.


사연 많을 것 같은 분위기


예산이 얼마가 됐든 취향이 뭐가 됐든 어떻게든 즐길 수 있게 해놓은 곳입니다.

즐기고 돈만 내.


초췌한 얼굴들


라스베가스에 도착 하자마자 우리가 한 것은 바로 스카이다이빙 예약이었습니다.

원래 고소 공포증이 있다는 우리 에스테반 벌써부터 파르르 떨리는 얼굴 좀 보셔요. ㅋㅋ 


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악!


16,000피트 상공에서 뛰어 내리는 기분은 정말 엄마 뱃속으로부터 이세상에 처음 태어날 때 같았어요. 

-다른 시공간으로 터널 통과!

이거 하고 제 기분 아주아주 많이 나아 졌습니다. 이것도 제가 참 깔보던 종목 중에 하나였는데, 이 이후에 저는 교관 없이 혼자 뛰어 내리는 것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을 정도에요.

인생에는 액션이 꼭 필요합니다.



제 페이스북 친구들은 많이들 보셨을 그 비디오.

 

기절!


저는 아직도 에스테반이 뛰어 내리기 전까지 내던 그 웃음소리를 잊을 수가 없어요. 

허허, 허허허허! 

'자신이 자신에게 저질러 놓은 상황이 너무 말이 안되니까 그저 웃음만 웃지요' 웃음.


플러팅 풀


익스트림한 긴장과 이완으로 후덜덜 거리는 몸을 풀어주러 우리는 해질 무렵 수영장으로 내려 갔습니다. 이곳은 수영을 하러 온다기 보다는 '쏘셜' 하러, 좀 더 솔직하게 '플러팅' 하러 오는 곳이더군요.


완벽한 베가스인


그러거나 말거나.


따땃


허허, 좋아 보이네요.


수영장 가는 길에 있던 작품


요상시런 것들을 만들어 내도 사 줄 사람은 어디엔가 있습니다.

꾸준히 하는 사람 아무도 못당해요.

모든 아트 깽깽이 친구들 화이팅!


목, 트위스티드


제 오감+1은 그곳에서, 시간이 갈수록 점점 생기를 더해 갔습니다.

'아...이곳은...나와 맞는 것 같다.'


헬로!


걸스걸스


'try harder' 저 여성분이 저 남자애한테 실제로 한 말이어요.


아이 예뻐.


빠히


달 밝은 스트립의 밤 공기와 같은 것은 이전에 그 어느 곳에서도 경험해 본 적이 없어서 비교해서 묘사할 데이터가 없네요.

'달 밝은 스트립의 밤 공기'라는 것이 있었던 것입니다.

사막의 열기가 식어가는 것을 전기의 열기가 대신 채워 얼굴이 발그레 해질 정도로 달궈 줬어요. 37인치 브라운관 TV 앞, 머리카락이 정전기 쪽으로 붕 뜨기 바로 전 경계에 붙어 앉아있는 것 같았고, 저는 뭐에든 홀려 넘어가기 좋은 상태가 되었어요.

가자고 하면 갈게요.


레트로!


야해라.


LOVED the lighting!


유럽 국가들처럼 우리나라도 이제 곧 백열전구의 생산과 수입을 전면 금지한다고 하는데요, 허허 이사람들아 그러면 이런 분위기는 어떻게 내라고?

LED 조명은 효율은 높을지 몰라도 차갑고 따뜻함이 없잖아요. 


효율만 따지고 삶이 살아지는 분들 존경합니다. 

저는 26도인 실내에서는 땀 줄줄 나서 일 못해요.


모두의 카지노


베가스 어디를 가나 게임을 시작할 수 있는 최소 베팅 금액은 비슷한 편이고, 사람들은 각자 제 취향에 맞는 곳에서 예금을 탕진합니다.

밝은 취향, 어두운 취향, 고상한 취향, 눅눅한 취향, 끈적한 취향, 날 선 취향, 맹한 취향, 님한테도 맞는 곳이 있을 거에요.


베네치아


저 멀리엔 씨저궁이 보이는군요.


우우


라스베가스에서 가장 하드도어 중 하나라는 클럽 타오에 갔었습니다.

댄스홀과 댄스홀 사이 통로에는 이런 태평천국 시절 샹하이 아편굴 옆 매음굴 같은 빨간 유리방이 있었고, 그 안에는 움직이는 살은 사람들이 저런 포즈를 바꿔가며 있었습니다.

야해라2.


타오의 음악은 뭐, 노코멘트 하겠습니다.

그냥 귓구멍에서 고름 나올 것 같았어요.


타오의 분위기요?

중구난방 엉망진창. 비슷한 곳을 꼽자면 태국 파타야의 인솜니아.

뉴욕에서도 서부에서도 수차례 시도해 봤지만 저는 아직 미국에서 기억 할만한 클럽나잇은 경험해 보지 못했습니다. 제 미국 친구들과 이 문제로 여러번 실랑이 했는데, 미국 클럽 문화가 그냥 그런거거나, 제가 운이 없었던 거거나 둘 중 하나겠지요.지만 이건 그냥 전자가 맞다는데 만불 받고 십만불 더.


여기서 뭐하세요?


베네치아 안에 중국풍(부다바-부도칸) 클럽이라니...하긴 오전부터 뉴욕, 기자, 빠히를 찍고 다닌 사람에게 상하좌우가 뭔 대수겠습니까?


타오-


잘 노시고 성불하소서.


WET!


덕분에 잘 놀았소!


방으로 돌아가던 엘레베이터


Thank you, Come again.


벨라지오 포커 룸에서 만나 잠깐 얘기를 나눴던 매니저 딜러는 자신이 베가스에 25년을 있으면서 봤지만, 승승장구 하던 프로 갬블러며 그 누구라도 결국엔 'Leaves Vegas with empty hands.' 빈 손으로 떠난다는군요.


저처럼요.

 

<계속>


댓글
댓글쓰기 폼
Total
139,955
Today
3
Yesterday
2
글 보관함